언론자료

언론자료

창원시, 청소년 성의식 실태조사 보고회 가져

6,611 2015.09.17 23:16

짧은주소

본문

 17일 경남 창원시 우리누리 청소년문화센터 소극장에서 청소년 성매매 유입방지를 위한 ‘성의식 실태조사 보고회’가 열리고 있다.(사진제공=창원시청)

 청소년들의 성의식과 행동에 영향을 주는 청소년 성매매 유입방지를 위한 ‘성의식 실태조사 보고회’가 17일 오후 2시 경남 창원시 우리누리 청소년문화센터 소극장에서 열렸다.

 

 이날 보고회는 창원시 아동∙여성인권연대(조정혜 위원장)가 주관하고 경남여성회 부설 여성인권상담소(소장 조영숙) 주최로 열렸다.

 보고회의 기조발제는 조진경 십대여성인권센터 대표가 ‘십대 성매매의 최근 인권실태∙대안에 관하여’를 시작됐다.

 이어 ▶이필우 거제여자상업고등학교 교사의 ‘십대 성매매의 인권실태∙대안’ ▶채경덕 경남지방경찰청 아동청소년 계장의 ‘청소년 성매매 근절 등 경찰의 학교 밖 청소년 보호활동’ ▶이승석 범숙학교장 ‘정부 및 민간운영기관의 학교 밖 청소년 지원현황∙정책제안.

 ▶안한진 해민법률사무소 대표 변호사 ‘가출 여고생 피살사건에 관한 소고 ▶이옥선 창원시의회 의원 ’청소년 성매매 문제 해결 방안‘에 대한 보고로 진행됐다.

 창원시 아동∙여성인권연대는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13세부터 19세까지 여성 청소년 576명을 대상으로 성의식 실태조사에서 정상가정과 폭력경험가정을 구분, 설문조사 가졌다.

 설문조사에서 결혼 전 이성과의 신체접촉에 대해서는 키스와 포옹이 적정하다는 응답이 53.1%로 가장 많았으며, 동의 시 성관계도 괜찮다는 응답도 33.9%, 손잡는 정도 8.5%, 애무와 대화가 각각 2.4% 2.1%로 나타났다.

 가출경험은 전체 응답자의 27%가 가출경험이 있었다.

 폭력경험 가정에서는 67.3%로 정상가정의 18.8%보다 월등히 많음을 알 수 있었다.

 또한 성관계 경험에 있어서는 전체 응답자의 13%가 성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정상가정에서는 6.3%가 성경험이 있다고 답변 하였으나, 가정폭력이 있는 응답자는 45.9%가 성경험이 있다고 답변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조현준 창원시 여성보육과장은 “청소년 성매매는 자신의 의사와는 상관없이 쉽게 빠져나오지 못하는 구조를 가지고 있다”며 “우리 모두가 세심한 관심을 가짐으로서 청소년들이 안전한 지역사회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출처 : 아시아뉴스통신]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3건 1 페이지
제목
관리자 아이디로 검색 2015.09.17 6,612
관리자 아이디로 검색 2015.07.16 6,186
관리자 아이디로 검색 2016.08.25 6,109
관리자 아이디로 검색 2016.08.25 5,738
관리자 아이디로 검색 2017.09.22 5,679
관리자 아이디로 검색 2017.07.25 5,624
관리자 아이디로 검색 2017.09.22 5,577
관리자 아이디로 검색 2017.02.06 5,493
관리자 아이디로 검색 2016.10.19 5,461
관리자 아이디로 검색 2017.07.25 5,406
관리자 아이디로 검색 2017.03.09 5,393
관리자 아이디로 검색 2017.07.25 5,356